평택 진위 서희스타힐스 공지사항

sk하이닉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절차

작성자
용인천리서희스타힐스 관리자
작성일
2019-02-24 10:25
조회
239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트 조성절차

정부가 120조원 규모의 반도체 클러스터 부지를 경기 용인으로 확정하고, 수도권 규제완화를 위한 행정절차에 착수한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는 문재인정부의 수도권 규제완화 첫 사례가 될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용인 지역에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조성과 관련, 국토교통부 수도권정비위원회에 산업단지 공급물량 추가 공급(특별물량)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이는 SK하이닉스가 반도체 클러스터 부지로 경기 용인을 공식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에는 총 4개의 공장(Fab)이 들어선다. 투입 웨이퍼 기준 월 최대 80만장을 생산하는 규모다. 50개 이상의 협력업체가 입주하는 상생형 클러스터로, 정부는 스마트산업단지를 적용해 창업 활성화 등 혁신활동을 지원한다. 클러스터가 완성되면 약 1만7000명의 신규 직접고용이 기대된다. 

산업부는 제3차 수도권정비계획에 따른 국가적 필요성 검토를 거쳐 국토부 수도권정비위원회 심의를 요청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제3차 수도권정비계획이란 국가적 필요에 따라 기관장이 요청하면 수도권정비위원회에서 불가피하다고 인정하는 경우 국토부 장관이 공업지역 공급물량 외에 추가 공급하는 절차를 말한다. 수도권은 공장을 지을 수 있는 면적을 제한하는 공장건축 총허용량제가 적용되기 때문에 특별물량을 받아야 한다. 

이와 관련,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는 우리나라 수출 1위 품목인 점이 크게 인정됐다. 지난해 반도체는 국내 수출의 20.9%나 차지했다. 특히 메모리 반도체 분야는 세계 시장점유율 60% 이상을 차지하며 독보적 입지를 구축했다는 평가다. 

시기적으로 반도체 산업 경기둔화와 글로벌 불확실성 등을 고려할 때 지금이 미래시장 선점과 경쟁력 강화를 위한 투자 적기라는 판단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 과거 불황기에 투자를 지속해 온 업체만이 반도체 치킨게임에서 생존, 현재 메모리 반도체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후방산업 육성을 위해서도 클러스터 조성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언급됐다. 국내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소자 대기업은 크게 성장했지만, 상대적으로 중소·중견 소재·장비 기업의 발전은 더뎠다. 이를 클러스터를 통한 시너지로 극복하자는 취지다. 아울러 기존 반도체기업의 협업, 우수 전문인력 확보, 기존 SK하이닉스 공장과 연계성(생산·연구개발) 등을 감안했을 때 수도권 남부 용인 지역의 입지 필요성이 인정됐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클러스트 공사가 첫 삽을 뜨려면 '수도권정비위원회 심의→산단 지정계획 고시→산단 승인 신청→교통·환경·재해영향평가 및 산단 승인' 등을 거쳐야 한다.

클러스터의 첫번째 공장은 이르면 2022년께 착공돼 2024년부터 본격 양산할 예정이다. 향후 단계적으로 총 4개까지 공장이 조성된다.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소재부품산업정책관(국장)은 "소재·장비분야 국내외 협력업체 50개 이상이 입주하는 명실상부한 대중소 상생형 클러스터로 조성된다"며 "우리나라 반도체 산업의 경쟁력 확보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도체 클러스터 유치 현수막반도체 클러스터 현수막 정찬민